광장코아 맛집 ~~

얼마 전 회사 동료들과 점심 회식을 하게 되었습니다. 매일 먹는 정식이나 찌개 같은 메뉴는 질렸고, 새로운 집에서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이 있는지 찾아보고 광장 코어 맛집으로 유명한 집으로 갔어요.​

>

위에 보이는 현풍계 칼국수 두류점에 왔어요. 간판이 커서 찾기가 힘들었어요. 칼국수가 좋다고 해서 이미 유명한 가게랍니다. ​

>

이곳은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따로 있어서 주변을 빙빙 돌지 않고 바로 식당에 들어갈 수 있었어요. 주차요원이 있어서 훨씬 편하고 관리도 잘 했어요. ​

>

안으로 들어가는 길에 광장 코어 맛집으로 크게 방송되던 캡처 사진들이 잔뜩 붙어있더라고요 런닝맨 촬영지이기도 하고 블로거들이 오던 곳이라 믿음이 간다. ​

>

내부는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식당의 규모 자체가 커서 모임이나 회식 등에 오는 게 좋겠어요. 저희도 인원이 적지 않았지만 편하게 식사할 수 있는 넓은 테이블이 많았습니다.​

>

벽 한쪽에는 식당과 메뉴에 대해 소개하는 글이 붙어 있었습니다. 닭칼국수를 맛있게 먹는 방법도 자세히 알려주고 있고, 칼국수가 천연발효면이라는 것도 소개하고 있었어요. ​

>

여기에는 셀프바도 있었기 때문에 원하는 만큼 반찬을 덜어 먹을 수 있었습니다. 기본 반찬인 김치와 단무지를 저희도 열심히 가져와서 먹었어요​

>

기본반찬으로 나오는 김치와 단무지가 실렸어요. 김치는 아삭아삭하고 담백하면서도 간이 덜 짜서 딱 좋았습니다. 칼국수를 먹으면 김치는 먹어줘야지.​

>

주문하고 나서 바로 메뉴가 나오기 시작했어요. 광장코아 맛집다운 상차림이었네요. 저희는 골고루 다 먹어보고 싶기 때문에 여러가지 주문했습니다. 김치말이면에 닭칼국수, 삼계칼국수 등 많이 주문했어요. ​

>

국수만 먹으면 또 허전할 것 같아 고기 메뉴도 주문했다고 한다. 많이 와서 여러 가지 즐길 수 있고 다행입니다 이곳을 방문한 사람들도 이것저것 먹고 있었기에 우리도 따라 해봤다고 합니다.​

>

닭고기가 듬뿍 들어간 닭칼국수를 먼저 먹어봤어요. 칼국수에는 당연히 김치가 들어가야겠죠? 김치를 큼직하게 올려서 국수와 스르르 먹었습니다. 면이 분명하고 탱탱하네요.​

>

전체적인 모습은 이렇게 나왔어요. 중간에 부드럽게 잘린 것이 닭고기인데, 일반 식당과는 다른 양에는 놀랐습니다. 국물도 하얗고 부드러웠어요.​

>

닭고기는 부드럽고 냄새가 전혀 나지 않아 면과 잘 어울렸어요. 먹는 내내 행복이 밀려왔어요. ​

>

광장코어 맛집에 오면 닭칼국수는 먹어봐야 할 것 같아요. 먹는 내내 면이 부드럽고 쫄깃한 점이 매력이었습니다. ​

>

이번에는 삼계칼국수인데 삼계탕과 칼국수의 콜라보라고 할까요? 닭 허벅지가 통에 들어 있고, 보기보다 살이 부드러워 입 녹은 겁니다.​

>

몸에 좋은 인삼과 대추도 들어있었어요. 겉으로 보기에는 삼계탕인데, 안에는 국수와 누룽지밥이 함께 들어있는 독특한 음식이었습니다. ​

>

말 그대로 여기서만 먹을 수 있는 메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양이 많아서 둘이서 먹어도 배부르게 먹을 것 같네요.​

>

닭고기를 한 점 찢어서 국물에 살짝 담가 먹었어요. 국물이 삼계탕만큼 깊고 풍미가 가득해 먹는 것 자체가 보신이 되는 느낌이었어요. 얼마 전 몸이 안 좋았어요.​

>

이 메뉴의 아인 라이트는 수프였어요. 특히 진하고 구수한 것이 장시간 푹 끓여낸 탕이었습니다. 대충 만들지 않았다는 걸 금방 알았어요.​

>

그리고 마음에 드는 광장코어 먹거리 육전입니다. 이것은 적당한 두께로 요리되었습니다. 거기에 다른 지점과 달리 위에 많이 얹혀 있었어요. ​

>

음식이 올라오자마자 군침이 돌았어요. 고기와 불의 향기가 함께 느껴지면서 위에 올라간 쪽파 덕분에 느끼하지 않게 다 먹을 수 있었습니다. 고기 자체가 부드러워서 술술 지나왔습니다. ​

>

김치말이 냉면은 살얼음이 잔뜩 올라가서 시원했어요. 동치미보다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국이라고 할까요? 거기에 김가루, 다양한 야채가 듬뿍 들어 있고 식감도 다양했습니다. ​

>

얇은 면이 가득 들어간 냉면에는 김치도 느껴져 야채의 아삭아삭함과 쫄깃한 면이 어우러졌습니다. 면을 먹고 국물도 먹으면 크~ 소리가 나는 거예요. ​

>

면 안에 들어간 양념이 많아서 다양한 맛과 식감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 닭칼국수를 이미 많이 먹어서 면이 안 들어가는 줄 알았는데 이건 또 다른 매력이 있어서 자꾸 들어오는 거예요. 그만큼 매력있는 메뉴였습니다. ​

>

광장코아맛집의 또 다른 주메뉴인 수육도 주문했습니다. 함께 싸 먹을 수 있는 신선한 야채도 함께 나왔습니다.그리고 찍어먹을 수 있는 된장과 간장 소스도 나왔습니다. 수육을 하나 주문했더니 다양한 사이드가 나온게 좋았어요.​

>

수육은 정말 연해서 2점씩 먹어도 전혀 부담되지 않았어요. 수육은 잡취가 없어야 한다는 게 핵심인데 여기는 노하우가 힘들다는 게 느껴졌어요. 고기의 고소함과 담백함이 진했거든요.​

>

함께 나오는 고추와 무즙을 집어 먹기도 하고 소스에 찍어 먹기도 했지요. 동료들과 한 점씩 먹으며 계속 잘 찾아왔다는 말만 기억하죠. ​

>

마무리는 모든 것을 넣은 쌈으로 해주었습니다. 입안 가득 퍼지는 육즙과 육향이 만족합니다. 광장코아 맛집이라고 해서 찾아봤는데 제대로 된 식당을 알게 된 것 같아 기분이 좋았습니다. 동료들 덕분에 행복한 점심식사를 마칠 수 있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