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사벽이었던 ??

얼마 전 팀원들과 오랜만에 모여 늦은 오전 식사 자리를 가졌는데요. 목동의 회식 명소로 유명한 해산물 가게가 있기 전에 가 보았습니다만, 맛도 가격도 만족하는 가게이므로 소개하겠습니다.

>

장소는목동사거리근처라는점만기억하고쉽게찾을수있었습니다. 지하철로는 목동역에서 도보로 10분 정도 거리이기 때문에 다 먹고 돌아가기 편리했어요.

>

입장 전에 주변을 둘러보니 식당 눈앞에 전용 주차장이 설치되어 있어 주차하기 쉬웠습니다. 또 한켠의 수족관은 수질관리에 열심이었는지 물때 하나 없이 깨끗하고 듬직했습니다.

>

한참을 보고 있었더니 문 바로 옆에 소독제가 놓여 있었기 때문에 안심했습니다.

>

어디 앉을까 한 바퀴 돌지만 예상보다 내부가 훨씬 넓고 테이블 수도 많아 목동 회식 장소로도 적합하다고 생각했어요.

>

일상적으로는 위생면이 가장 중시되는 한 사람이라 이곳저곳 꼼꼼히 살펴봤습니다. 바닥이나 의자나 먼지 한 톨도 없어서 깨끗해서 합격점을 주고 싶었어요.

>

배가 너무 고파서 급하게 옷차림표부터 재확인해봤어요. 판매하고 있는 요리가 다양해서 무엇부터 먹어야 좋을지 고민했지만, 우리는 먼저 아귀찜으로 탤런트를 그만두었습니다.

>

제일 먼저 먹은 것은 김치였는데 적절한 숙성기간을 거쳐서 그런지 배추잎에 달콤함이 그대로 살아있었어요. 줄기 부분을 골라 먹으면 상큼한 야채즙이 펑 터져서 입가심까지 시켜주더라고요.

>

다음은 마늘과 견과류와 함께 볶은 멸치입니다. 짠 것 뿐만 아니라, 매우 달콤한 맛도 강렬하여 편식하는 아이도 좋아합니다.

>

그리고 맛있게 버무린 호박은 불에 잘 볶았는데도 숨이 차지 않고 바삭바삭해서 워밍업으로도 제격입니다.

>

이어 노릇노릇한 계란말이는 한입 베어 먹는 순간 단물이 쿨쿨 흘러나와 음~ 소리가 자연스럽게 들렸습니다.

>

드디어 이 날의 주인공이었던 아구찜을 먹어 볼 차례였습니다. 통통한 물고기는 매우 튼튼해서 젓가락으로 꽉 잡으면 무거운 무게가 최고였습니다.

>

중간중간 콩나물을 곁들여 주면 야채의 수분기가 톡 쏘는 매운맛을 중화해 줘 초딩 입맛인 저도 숨을 헐떡거리며 잘 먹었습니다.

>

이번에는 살을 풀어 입 안으로 직행해 보니 피부결이 쫄깃쫄깃한 것이 바로 예술이었어요.

>

목동 회식 장소의 두 번째 메인 요리는 숙회 세트입니다. 커다란 나무 접시에 해산물이 가득 차 있어 사장의 인심을 인정받는 순간이라고 합니다.

>

그 속에서 반짝이는 문어를 먼저 먹자! 먹어봤어요. 아무것도붙이지않아도촉촉한것이정막탕으로,눈 깜짝할사이에클리어.

>

그 후 소라의 내장을 초고추장에 찍어 먹으면 비린내가 전혀 없고 담백하고 맛집이라는 확신이 들었습니다.

>

해물찜은 매콤한 냄새를 풍기며 등장했습니다. 위에는 억척스럽고, 손님으로 대접받는 기만까지 확실히 있었습니다.

>

먼저 문어를 한입 크기로 잘라주는데 피부가 탱탱한 게 최고예요. 또, “중”에 주문했음에도 불구하고 양이 많아서, 우리 넷이서도 배가 불렀다고 한다.

>

다음으로 새우 껍질째 먹어도 목에 깔리지 않고 부드럽게 넘어가서 실패할 수 없는 메뉴였습니다.

>

이윽고 꽃게 몸통을 손으로 잡고 조금 붉어지도록 매운 소스와 방울방울한 게살 케미가 잘 맞아 술술 지나가네요.

>

뿐만 아니라 짠 꽃게가 먹고 싶어져서 추가로 주문한 간장게장 정식입니다. 처음에는 내장에서 숟가락으로 떠먹고 보니 녹색으로 도배하고 자극적이 아니라서 목동 회식 장소로 사랑 받는 이유를 알 수 있었습니다.

>

이어서 다리살에는, 야와의 고기가 찰칵! 꽉 차서 아쉽지 않았어요.​

>

또 새우장은 껍질만 벗겨 먹는 순간 달콤한 새우즙과 짠 양념이 딱딱 깨지는 게 맛있어서 젓가락을 멈출 수가 없었습니다.

>

그리고, 양념게장은 붉은색감이라 아주 매울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매운게 내 입맛에 잘 맞고 다시한번 반했습니다.

>

목동 회식에서 빼놓을 수 없는 막걸리도 봇물 터지듯 따라주성하 기자 。 달콤한 알코올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는 순간 キャ 하는 소리가 나지 않았습니다.

>

그 중에서도 연어 배꼽은 간장과 녹에 곁들여 주는 것이 최고였는데요. 매력적인 매력에 반해 코끝이 찡해도 자꾸 손이 갑니다.

>

입맛이 좋지 않자 수분이 가득한 생선회 무침을 먹어 주었습니다. 아삭아삭한 양배추와 쫄깃한 조개의 조합은 그야말로 기가 막혀 버렸습니다.

>

이미 배가 불렀는데 마지막 주인공인 백골뱅이탕이 남아있었다고 합니다. 밑에는 버너를 갖다 주고 보글보글 끓이면서 먹을 수 있는 게 좋았어요.

>

한숨 돌린 뒤 국에서 훌훌 마셔보니 개운할 정도로 중독성이 강했다고 한다.

>

마지막으로 골뱅이를 살짝 빼서 소스에 찍어먹으면 짜고 담백해서 나도 모르게 몸을 떨었습니다.

이번에 다녀온 목동회식 장소는 추천할 만한 해산물을 맛볼 수 있어 만족합니다!

번호:02-2643-2295 주소:서울 양천구 목동 중앙서로1길 16영업시간:매일 11:00~00:00 주차여부: 가능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