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 확인

대장암은 발생부위

>

대장(대장)은 소장(소장) 끝에서부터 시작하여 항문까지 이어진 긴 튜브 형태의 소화기관으로 길이가 약 150cm입니다. 일상적으로는 6m가 넘는 소장보다 짧지만 폭이 넓어 대장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이 부위에서 발생하는 암이 대장암입니다.대장암의 정의와 종류의 대장은 충수, 충수, 결장, 직장, 그리고 항문관으로 나뉘며, 결장은 다시 상행결장, 횡행결장, 하행결장, S상결장으로 나뉘며, 이 중 맹장, 결장과 직장에 발생하는 악성종양이 대장암입니다. 대장암의 대부분은 선암(선암)이다. 선암, 즉 점막의 선세포에 생기는 암으로 그 밖에 림프종, 악성 유방암종, 평활근육종과 같은 것이 원발성으로 생길 수 있다고 합니다.대장암의 위험요인과 예방위험요인인 대장암 발병위험요인은 50세 이상의 연령, 붉은 육류 및 육가공품의 다량섭취, 비만, 음주, 유전적 요인(유전성 대장암, 유전성 대장용종 등), 그리고 선종성 대장용종, 만성염증성장질환과 같은 관련질환입니다.예방법 규칙적인 운동으로 활동량을 높이고 금주하여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아야 합니다. 또 섬유소와 칼슘을 충분히 섭취하고, 적육(쇠고기, 돼지고기)을 과식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조기검진 국가암검진프로그램에서는 만 50세 이상이면 1년 간격으로 분변잠혈반응검사를 실시하고, 이상소견 시 대장내시경검사 또는 대장이중조영검사를 받고, 증상이 없는 성인의 경우 45세 이후에는 1~2년 간격으로 분변잠혈검사 또는 5~10 간격의 대장내시경검사를 받도록 권장하고 있습니다.대장암 진단의 일반적인 증상인 대장암 초기에는 거의 아무런 증상이 없으며 증상이 나타날 때는 이미 병이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다는 것. 대장암의 주요 증상은 배변 습관의 변화, 설사, 변비, 배변 후 무게, 변이 남아 있는 것처럼 미적지근한 느낌, 혈변 또는 끈적한 점액변, 복통, 복부 팽만, 피로감, 식욕부진, 소화불량, 그리고 복부종물(뱃덩어리가 닿는 것) 등이 있다고 합니다.진단 방법의 일부 대장암은 항문을 통한 직장 수지 검사만으로도 진단이 가능합니다. 이 밖에 대장조영술, S(S)결장경, 대장내시경 등을 시행하여 대장전체를 관찰할 수 있으며 조직검사까지 동시에 할 수 있는 대장내시경이 가장 효과적이고 정확한 검사로 권장되고 있습니다. 진단에는 정확한 감별이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직장 용종이나 치실증, 혈관 형성, 궤양성 대장염, 감염성 장염, 허혈성 장염, 고립성 직장 궤양 등이 아닌지를 감별하고 배변 습관에 변화가 있는 경우 염증성 장질환이나 감염성 설사, 과민성 장증후군 또는 약물 복용을 위한 것이 아닌지를, 복부종이 닿는 경우 양성 종양이나 게증 등이 아닙니다.대장암의 치료방법인 대장암은 종양의 크기가 아니라 조직 침투 정도에 따라 치료방법을 결정하며 일부 조기대장암의 경우 내시경적 치료가 가능하지만 대체로 수술과 항암화학요법 또는 방사선 치료를 병행합니다. 가장 근본적인 치료는 수술적 치료이며 항암제 치료는 수술 후 재발 위험을 낮추기 위한 보조적 항암 화학요법, 전이나 재발이 된 환자의 생명 연장을 위한 고식적 항암 화학요법으로 나뉩니다. 진행성 직장암의 경우 항암 치료와 방사선 치료를 모두 할 수도 있습니다.치료 부작용=대장암 수술 후 발생 가능한 합병증으로는 전신마취로 인한 폐 합병증, 교합부(수술 후 연결부위) 누출, 장폐색 등이 있으며 상처가 잘 낫지 않고 곪을 수도 있습니다. S상 결장암이나 직장암의 수술로 인해 암이 배뇨나 성기능에 관련된 신경을 침범하거나 이와 별도로 가까워질 경우 부득이하게 신경을 모두 절제하기도 하는데 그 결과 이들 기능에 장애가 생길 수 있다는 것입니다. 절제를 하지 않아도 수술로 인해 신경으로의 혈액이 잠시 차단되어, 일시적으로 배뇨기능과 성기능에 장애가 생길 수 있다고 합니다. 항암화학요법의 부작용으로는 백혈구와 혈소판감소증, 탈모, 오심(오심, 메스꺼움), 구토, 피로 등이 있으며 방사선 치료의 부작용은 골반부통, 배변습관의 변화, 배뇨장애, 항문통, 설사, 탈모 등입니다.재발 및 전이 대장암은 근치적 절제술을 시행해도 20-50%에서 재발하여 국소 재발보다 원격 전이를 수반하는 광범위한 재발이 많습니다. 결장암은 간 전이 및 복강 내 재발이 많고, 직장암은 국소 재발 및 폐 전이가 많다고 합니다.[출처] 국가 암정보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