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를 못 봤어도 OK! 영화로 ??

>

<다운 연 아버지>은 12월 5일(목)나 TV를 통해서 볼 수 있습니다.극장에 걸리진 않았지만, 이대로 놓치는 아쉬운 영화를 일주일에 한편씩 소개합니다.

>

Synopsis 궁정의 소인이 찍힌 편지가 이동하는 길을 걷는 웅장한 시퀀스로, <다은턴 애비>의 막이 열린다. 긴 여정을 거쳐 편지가 도착한 곳은 단톤의 그랜 섬 백작의 집 저택.편지의 내용인 즉, 순방 중인 국왕과 왕비가 이곳에서 하룻밤을 묵게 된다는 것이다. 자 주사위는 던져졌다. 이제 이 영예롭고 어려운 미션을 낭비하기 위한 귀족과 고용인의 고군분투만 남았다. “왕족의 방문이 마치 ‘호수의 백조’ 같다는 극중 대사는 영화 ‘다운턴 애비’를 경제적으로 설명하기에 좋은 문장이다. 우아하고 평화로운 물 위의 풍경 때문, 이하에서는 미친 듯이 발을 버둥거린 이야기가 약 두시간의 러닝 타임에 제대로 새겨졌다.

>

>

국민 드라마<다운 연 아버지>영국 국민 드라마<다운 연 아버지>은 이 2015년 시즌 6방송을 끝으로 브라운관을 떠났다. 20세기 초 영국의 모습을 재현한 사극으로 대표적인 장수 드라마에서 꾸준한 사랑을 받은<다운 연 아버지>. 상류층 가문을 중심으로 한 이야기가 왠지 모르게 꽂혀 피 한 방울 나지 않을 것 같은 경직된 예감을 주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제1차 세계 대전 전후로 급변하기 시작했다 영국의 사회상이 합쳐지며 고고한 줄로만 알았던 그들의 세계에도 크고 작은 풍파가 난다. 타이타닉호의 침몰로 가족을 잃는 사건이라거나 신분제도의 근간이 흔들리기 시작하던 시점 등에서 갈등은 끊임없이 나타나고 있다. 어쨌든, 넓은 사랑을 받은 드라마<다운 연 아버지>의 주요 출연진이 모두 복귀하면서 영화 제작에 돌입한다는 소식이 들리고 와서 2년. 기대 반 걱정 반이라는 마음으로 영화 “다움턴 애비”를 학수고대한 팬들에게 선물이 도착했다.

>

영화 <다은턴 애비>, 개봉 반응은? 든든한 파트너로서 함께해준 시청자를 만족시킨 마무리가 인상적인 대표적인 “해피엔딩” 드라마였기 때문에 영화는 자칫 낭비가 될 수도 있다. 그러나 개봉한 영화의 반응은 매우 긍정적이다. 미국과 캐나다에서는 개봉 주 박스 오피스 1위를 차지할 정도로 객석이 붐비고 가장 어려운 관객인 드라마 팬들조차<다운 연 아버지>의 왕송도에 호평을 받았다. 미리 말하면, 영화 ダウ다운턴 애비結末의 결말은 드라마 “다운턴 애비結末의 결말을 망치지도 않는다.

>

드라마를 본 사람만 볼 수 있나요?영화는 분명 드라마가 종료된 시점 이후의 서사를 다루고 있다. 그렇다면 영화 <다운 연아빠>는 연연여섯 시즌에 이르는 드라마에 통달한 관객만을 위한 영화일까? “전혀 그렇지 않다. 기자도 <다은턴 애비>를 잘 아는 관객이 아니기 때문이다. 반대로 영화를 접한 후 드라마에 거꾸로 흥미를 가지게 된 관객이 늘지 않을까 추측한다. 많은 등장인물을 거느린 영화이기 때문에 각 캐릭터의 인품이나 전사를 미리 알고 있는 것이 훨씬 유리할 수도 있다. 그러나 괜찮다. 인물의 대사나 행동으로부터 충분히 많은 단서를 얻을 수 있으므로, 안심해도 좋다.

>

>

많은 등장인물을 유려하게 그리는 기술 <내쉬빌> <숏컷> 등의 작품으로 유명한 감독 로버트 알트만 그의 영화 <고스포드> > 파크>는 단튼. 아비>와 관련이 있다. 처음부터 드라마 다운턴 애비>가 비평적·상업적으로 성공했다. <고스포드파크>의 스핀오프로 기획되었다. 그러나 도중에 벗어난 기획 후에 새롭게 태어난 드라마가 지금의 <다운턴 애비>가 되었다. 둘 사이의 연결고리는 사라진 것이나 마찬가지지만 그 흔적은 남아있다. 많은 출연진을 물 흐르듯 유려하게 연주하는 솜씨는 로버트 알트만 감독의 특기다. 하지만 그 재능이 단순히 감독의 소유만은 아니었던 것 같다. 고스포드파크>의 작가 줄리안 페로우즈는 <단통 애비>의 드라마와 영화 모두 각본을 쓴 장본인이다. 많은 주인공을 한 작품으로 묶는 장인들의 기량이 <다운턴 애비>에도 그대로 담겨있다.

>

상류층 스토리, 감정이입?영화가 묘사한 20세기 초의 풍경이 얼마나 완벽한지 어떻게 실제에 가까운지에 대해서는 그 시대를 경험한 사람이 아닌 이상 말하기 어렵다. 그러나 <다운턴 애비>가 이 공간을 이해하는 방법은 단순히 수직적인 이해관계로는 끝나지 않지만, 그 점이 진입 장벽을 낮추는 데 큰 도움이 된다. 그것은 <다움턴 애비>가 이 공간을 영원히 알 수 없는 다른 세계가 아니라 ,”사람이 사는 공간”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점이다. 우리에게도 익숙한 감정이 발생하는 공간 시기와 질투, 반목과 관용, 애정과 존경이 샘솟고 사라질 수도 있는 공간이다. 귀족이든 고용주 사이든 사적인 감정이 서로 부딪쳐 생성되는 이야기는 불협화음이든 흥미로운 위로를 준다.

>

하물며, <다운턴 애비>는 계층간 화합할 수 없는 한계에 대해서도 외면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준다. 우선 단 하루 체류한 왕족의 방문 자체는 수십, 수백명의 노동을 담보로 하고 있다. 하물며 마을의 재료 공급상은 왕족에게 재료를 건네준다는 사실을, 즉 커리어의 정점이며, 인생 전체의 영광으로 여겨 왕비의 바느질은 있어도 그만해도 되는 상류층의 소품을 훔친다. 계급의 질서를 숙명처럼 짊어졌던 그 시대에는 새삼스럽게 자연스러운 경치일 것이다. 왕족 방문이라는 이 한바탕 소동이 끝나면 더욱 개운함과 안도감의 한숨을 내쉴지도 모른다.

시네 21 www.cine21.com문 심미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