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받는 ?

며칠전 친구와 늦은 아침을 먹기위해 미리 검색해둔 남포동 맛집을 찾았습니다. 원래 핫한 가게인데 고기 구성이 다 확인되어 상당히 만족하네요.​

>

광복로 패선길에서 부평발길로 가는 방향으로 일직선으로 5분 정도 걸으면 쉽게 만날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파란색 간판이 멀리서도 잘 보이던데요?​

>

사실 저희가 이곳에 들어온 가장 큰 이유는 숙성삼겹살과 목살세트를 주문할 때 4천원이라는 문장에 미쳐있어서 당시 우리 외에는 이른 아침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이 구워지고 있었습니다.​

>

오픈이 오후 4시 반부터 시작되는데 벌써 이 정도 인파라면 본격적인 심야 타임에는 얼마나 들어올지 상상도 못했죠. 마감은 새벽 4시까지라서 늦은 시간에 회유하러 오는 직장인들도 꽤 보였어요. 일단 우리도 여기서 먹는걸 일찍 주문했네요.​

>

>

고기도 주문하고 한참 기다리면서 같이 쇼핑한 물건을 이야기 하고 있었는데 직원이 빨리 오고 나서는 잘하는 손으로 순식간에 서빙해 주었습니다.이날은 술 대신 음료로 갈증을 달랬어요.​

>

가장 기억에 남는 것 중 하나가 일회용 앞치마였는데 세탁해서 썼던…기본적인 앞치마가 갖춰진 곳은 몇 개 보았지만, 이렇게 일회용으로 편하게 해주는 곳은 드물고 지금도 생각납니다. ​

>

덕분에 옷에 기름이 튀는 걱정 없이 구워 먹기에 좋습니다. 남포동 맛집이고, 저희가 처음에 부탁한 세트가 삼겹살이었습니다. 숙성 삼겹살 3인분과 숙성생 먹살 3인분이 3만원이 채 안되는 28,000원 정도 구성이었습니다.​

>

각각 300그램이면 총 600그램이지만, 거의 근으로 계산하면 1근이잖아요. 그 정도 양을 2만 원 후반에 먹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왜 사람들이 여기에만 북적이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

돼지고기는 바삭하게 구워 먹는 것이 좋기 때문에 앞뒤로 제대로 구운 후 생선까지 제대로 굽습니다.

>

노릇노릇하게 맛있게 익으셨죠?

>

완성된 고기를 올려볼까 생각하다가 카레소스에 찍어 무를 싸서 먹어봤는데 쫄깃하면서도 부드럽게 씹히는 식감이 이것이었기에 숙성된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

무쌈과의 궁합이 워낙 좋아서 여기 저기 남포동 맛집 반찬을 더해서 듬뿍 싸서 입안을 가득 채우기도 했어요.​

>

육질이 두꺼운 데다 양이 워낙 많아 매운 양념장에 하나만 찍어 먹기도 한다.

>

매운 데미소스에 듬뿍 찍어 먹으면서 같은 날 먹은 삼겹살의 매력에 푹 빠졌네요. 덕분에 양이 줄어드는게 아까울 정도였어요.​

>

남포동 맛집에서 삼겹살 한 그릇 먹고 싶은 타이밍에 어느 정도 익은 고기를 한쪽으로 밀어서 목살도 그 위에 굽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

이미 그 전화력이 대단했기 때문에 그냥 올리기만 하면 금방 탔어요.무엇보다도 한 번 숙성한 상태라서 그런지 감도는 육향이 예술이었죠.​

>

그렇게 완성된 고기는 매운 칠리소스 같은 양념에 찍어서 먹어보았는데 느끼하지도 않고 달콤하고 매운맛에 홀딱 반했습니다.​

>

처음에는 한궁인 줄 알고 좀 많을 줄 알았는데 역시 맛있는 걸 먹으면 위장에 한없이 들어가는 것 같아요. 이곳은 단품보다 세트로 하는 편이 좋은 가격이며, 결국 호르몬 세트도 추가해 주었다고 합니다.​

>

곱창은 그냥 구워서 먹는 거랑 불막장이라는 매운 양념이 더해진 것으로, 각각 2인분씩 포장해 주었습니다. 워낙 비싼 편이라 이마저도 남포동 맛집에서 저렴한 매입가로 500g 가까이 먹을 수 있다는 점이 감동이었습니다.​

>

마침 쥬시에 석쇠에 구워지는 것도 한번씩 재확인해 줬는데, 이곳은 세트를 하나씩 주문할 때마다 파인애플을 하나씩 주는 것 같았어요.​

>

불창살은 이미 어느 정도 조리된 상태로 나오니까 그냥 먹어도 되지만 판 위에 살짝 데워서 먹어도 됩니다.​

>

남포동 맛집은 먼저 판 위에서 구운 것부터 집게로 가득 가져와서 앞접시에 올려놓고 이것저것 함께 먹어봤어요. 쫄깃한 식감이 재료의 퀄리티를 실감하게 했습니다.​

>

이어서 매운 사리떡까지 만들어 주셨으니 한번에 먹어봤어요. 부드러운 떡과 씹어 으깨는 호르몬과의 조화도 젓가락을 멈출 수 없게 만드는 묘한 매력이 있었습니다.​

>

카레 가루에 소금에 절여 먹기도 하고, 너무 오래 화판의 열로 제공되면 딱딱해질 것 같습니다.​

>

그래서 불뚜껑이 있었던 위에 같이 얹어 세세하게 먹었습니다. 당시 술을 마셨다면 안주로 최고였던 것 같아요.​

>

남포동 맛집에서 세트를 두 번 연속으로 시킨 뒤 음식도 다 먹고 궁금했던 특수부위 몇 개를 추가하는 것으로 자리를 마치기로 했죠. 돼지 껍질은 이런 식으로 잘게 칼집을 낸 상태로 주시는데, 생각보다 추천은 강하지 않아서 마지막에 먹기에는 부담을 느끼지 않았습니다.​

>

고민 끝에 궁금했던 돼지 꼬리까지 추가해 달라고 했는데 이것도 거의 취급하지 않아 여기서 오랜만에 먹어보는 거죠. 둘 다 판 위에서 마지막 스퍼트로 굽고 있는데, 직전에 실컷 먹었는데도 침샘을 자극하는 건 똑같네요.​

>

가져와서 먹어보니 꼬리의 쫄깃하고 씹히는 맛은 남포동 맛집을 떠올릴 때마다 지금도 생각납니다만, 고소해도 다양한 소스에 찍어 먹으면 별로 먹고 싶지 않았습니다.​

>

그냥 갈까 했는데 역시 이런 고깃집에서 국수 안 먹으면 아깝잖아요. 남포동 맛집인 이곳에서 이건 열라면이라고 해서 옆 테이블 넥타이 부대 분들이 한 그릇씩 넣어서 먹어보고 싶어서 시켜봤어요.​

>

자작한 국물과 같은 소스를 섞어 먹는 종류인데 비빔냉면 대신 시킨 거라 맛이 궁금했어요. ​

>

쫄깃한 면발에 얼큰한 얼큰함이 빠질 수 없는 일품이다.​

>

그래도 차가운 국물이 먹고 싶어진다는 동료를 위해 소바 리필도 해줬다고 합니다. 안에 계란 양념과 양념까지 넣어서 그냥 비벼서 먹기만 하면 돼요​

>

식사 내내 질 좋은 고기와 음식에 행복한 대화가 끊이지 않았던 남포동의 맛집이였습니다. 오랜만에 만족하고 기쁜 한 끼를 먹었네요.​

주소:부산광역시중구광복로15-2연락휴대전화번호:0512413685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