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유명 원로엔터테이너 매니저 “머슴 ..

>

유명 원로배우 매니저 “작남 생활 2개월 만에 부당 해고됐다”는 주장으로 일관해 왔다. 한 유명 원로배우의 매니저로 일하던 김모씨가 “작남 생활 두 달 만에 부당 해고됐다”고 하소연했습니다.배우 투데이에 따르면 29일 저녁 방송된 SBS ‘8시 뉴스’에서는 유명 원로배우 A씨의 매니저였던 K씨의 폭로가 보도되면서 열악한 연예계 노동환경을 비꼬았다.배우 김모씨는 이날 “일 시작한지 2개월 만에 해고됐다”며 “A씨 집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이고 배달 생수를 운반하는 등 A씨 가족의 온갖 허드렛일도 다 해와 문제제기를 했지만 부당해고 됐다”고 폭로했다.이어 배우 김모 씨는 평소 존경하던 분이라 힘들여 직접 털어놓기도 했다고 말했습니다배우 김모씨는 “가사도 맡기에는 임금과 대우가 낮다고 하소연했지만 A씨와 회사측 모두 계속 집안일을 하라고 요구해 그 문제에 대해 전혀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배우 김모씨는 “A씨의 아내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말을 듣기도 했다”고 하소연했습니다.A씨는 장로배우 김모씨의 주장에 대해 “매니저 채용이나 해고는 법률상 관련이 없다”며 “(해고 전월에) 도의적으로 100만원을 추가로 지급했다”고 말했습니다. 회사 측도 배우 매니저 김모 씨의 주장에 대해 노동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것 외에는 잘못이 없다며 당당한 입장을 나타냈다.한편 업계 관계자들은 노동인권의 사각지대에 놓인 배우 매니저의 실태에 대해 끊임없이 유감을 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