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역 밥집 보승회관 알아봅니다

신촌의 맛집에서 쌀국수를 먹으면 미분당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점심 메뉴 추천하는 미팅이 있는 지하철 신촌 역으로 이동하고 맛있는 한끼를 생각하며, 분당으로 향했습니다. 일부러 점심시간을 피해서 찾아갔습니다만, 대기열이 너무 많았습니다. 미분당은 혼자서 식사하기에 적합한 쌀국수 가게로 신촌에 1, 2호점뿐만 아니라 조금씩 지점을 넓혀 가는 곳입니다.​

위 링크는 저번에 방문한 미분당 신촌점의 포스팅입니다. 점심메뉴를추천하는이곳은식사시간에얘기도하면안되고요,주방을바라보는바테이블자리에서조용히식사하는곳이라이런분위기(식사중간에얘기하면점장이조용히이야기하는곳입니다)로선호함이숨어진다. 저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곳인데요.​​​

>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발길을 돌린 미분당 신촌 2호점 옆에 국밥집인 보승회관으로 갔다고 합니다. 체인점이고, 나름대로 사람도 많았습니다만, 제가 앉을 테이블이 눈에 띄게 들어왔습니다. 현대백화점 신촌점 뒤쪽 놀이터 앞에 있어 찾기가 편하다고 합니다.​​

>

보승회관의 대표 메뉴가 수육밥과 순대국밥이라는 것을 포스트 할 때 알게 되었습니다. 지나가는 쇼윈도에 뼈 해장크 사진이 크게 나와서 갑자기 주문을 해 버렸습니다.보승회관의 메뉴 사진에 담아 보겠습니다. 대학가 근처라 그런지 젊은 손님이 많아서, 점심시간이 지났을 때에도 제법 테이블이 꽉 차 있었습니다.

>

저는 뼈해장국과 곁들임 메뉴인 접시순대를 주문했습니다. 뼈 해장국 8,500원이면 그다지 싼 편은 아닌 것 같아요. 접시 순대도 6,000원으로 그냥 그랬어요.​

그리고 점심메뉴 추천에 잠깐 인플루언서 소개할게요. wwww 인플루언서 여러분은 100% 팬이 됩니다. 일반 사용자분들도 네이버 아이디에 로그인만 하면 아래 그림을 클릭하셔서 인플루언서이슬의 팬이 되어주세요.

>

상차림으로 테이블에 김치와 깍두기가 세팅되어 잠시후 접시순대가 먼저 나왔습니다. ~하지만 비주얼상에서 3가지 맛 순대가 나오는데 사진처럼 좀 예쁘게 찍어주시면 아쉬워요. 후후

>

저도 포승회관이라는 곳에 처음 와봤기 때문에 어떤 것이 대표 메뉴인지 모르고 그대로 주문했습니다. 줄을 서서 좀 예쁘게 담아줬으면 하는 아쉬움.그리고 3개의 순대가 나올 것 같은데 2개의 순대 중에 당면과 당근으로 채워진 순대를 가득 올려주시고 다른 순대는 2개만 주셨습니다. 종류별로 골고루 주면 더 좋죠.​

>

보승회관의 멸치 순대는 그래도 따뜻하고 맛있었다고 한다. 대표메뉴인 뼈해장국이 나오기 전에 먹어야 따뜻한 순대의 맛을 즐길 수 있다고 한다.​

>

3종류의 순대부터 백순대 중에 야채가 들어간 순대는 2개만 주셨어요 다음부터는 당면만 들어 있는 찹쌀 창자와 보조를 맞춰 주셨으면 합니다. ​

>

점심메뉴 추천 신촌역 밥보승회관, 드디어 주문한 뼈해장국이 완성되었습니다. 별도로 밥그릇이나 들깨가루, 후추를 추가로 먹을 수 있도록 테이블에 세팅된 상차림은 없습니다. 주방에서 기본적으로 맞춤형 유테렌트입니다.​

>

뚝배기에 담겨 뜨거운 국물로 카메라 렌즈에 김이 자욱합니다. 하지만 쌀쌀한 날 뼈해장국만한 게 없어서 맛있게 한 끼를 준비했어요.​

>

여러분은 뼈있는 해장국을 어떻게 드시겠어? 탤런트 일입니까? 1. 뼈째 잡고 살을 발라먹는 탤런트? 2. 접시에서 하나씩 돼지뼈를 꺼내 살을 발라 먹는 탤런트? 3. 마지막으로 뼈를 모두 잘 발라낸 뒤 해장국 국물에 살코기만 담가 먹는 탤런트?​

>

저는 보통 두세 번 스타일에서 뼈해장국을 자주 먹습니다. 보승회관 신촌점의 경우 뼈해장국은 보통 뼈해장국으로 먹을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조금 아쉬운 점은 함께 식사한 돼지뼈 고기가 조금 차가웠던 것이다. (평소에는 건더기를 초벌구이해서, 조림에 넣는 방법인 것 같은데, 조금 잘 익지 않게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밥이 무척 시었다는 점이네요.

>

위 음식 컨디션은 그때그때 달라지기 때문에 별로 좋지 않았어요. 다시 데워달라는 일정 때문에 바빠서 그냥 먹었어요. 신촌역밥집은 여러 곳이 있지만 점심 메뉴를 추천하는 체인점으로 무난한 국밥집으로는 좋을 것 같습니다. 다음번에는 대표 메뉴인 수육밥이나 순대국밥을 먹어보도록 하겠습니다.​​​

>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