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부품으로 보험 ..

자동차에는 주행 중 주기적으로 교체해야 하는 소모품과 반대로 유지관리만 제대로 하면 폐차까지 교체하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부품이 있습니다.그러나 소모품이든 비소모품이든 사고로 인해 손상이 됐다면 교체를 해야 하는데요.​

>

사고 때문에 자동차 정비를 하거나 부품을 교체하거나 하면, 매입 가격이 너무 높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차 부품을 교체할 때 어떤 부품을 쓸지 고민해 본 적 있으세요?대체로 제조사의 부품인 정품을 사용해야 한다는 생각이 강합니다.

>

수리업체도 다른 방에 대해서는 제대로 알려주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정품이 안전하다는 것이 이유입니다. 수리가 필요하고 안전을 생각함에 있어서는 정품을 교체할 필요가 있지만, 보험료와 함께 생각하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보험료의 인상은 대체로 차를 수리하는 총 비용이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이 중 자동차 부품비는 자동차 등 대물 피해를 보장하는 물적 담보 보험금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합니다.​

>

게다가 기본적으로 부품 가격이 비싼 수입차의 경우, 비례해 보험료 인상률은 더 높을 수밖에 없다고 합니다.또, 금년도 들어 자동차 메이커의 부품 가격 dl평균 2.5~6.8%상승했습니다. 국산차 부품비는 전년 대비 8.4% 증가한 1조5073억 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합니다.​

>

부품비로 빌릴 수 있는 보험료 인상으로, 보험 회사는 그만큼 보험금이 소비되어 모두 손해인 거죠. 거기서 태어난 것이, 2015년부터 시행된 「대체 부품 인증 제도」입니다.​

‘대체(인증)부품’이란 순정부품(OEM)과 품질-성능이 같거나 유사하다고 국가가 품질을 보증한 부품을 말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순정부품만을 사용하는 구조가 고착되어 수리비와 보험료 인상 등 사회적 문제가 발생함에 따라 2015년 1월 대체부품인증제도를 도입, 현재까지 시행하고 있습니다.​

>

하지만 소비자에게 대체 부품은 낯설어요.정비업소가 순정부품 우선안내는 물론 2017년 1월 대체(인증)부품 고지를 의무화하는 규정이 신설돼 2017년 7월부터 정비업소는 대체(인증)부품 안내를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

대체부품의 예상가격은 정품 예상가격보다 50~75%정도 저렴합니다.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부품 수리비나 자동차 보험료 인하 등 차량 유지비를 줄일 수 있고 부품 선택권은 넓어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런 대체부품 인증제도는 만들어졌지만 아직 제대로 적용되지 않은 이유는 자동차회사가 디자인권을 갖고 중소기업이 대체부품을 만드는 것이 불가능했기 때문입니다.​

>

하지만 유명무실했던 대체부품제도가 2017년 국토교통부에서 대체부품 생산을 지원하기 위해 완성차와 부품업계의 상호 협력방안을 도출하고, 국산차의 대체부품을 생산할 수 있도록 MOU를 체결했습니다.​

>

그 결과, 2019년 2월에 국산차에서 최초로 인정된 대체 부품이 발매되었습니다.바로 싼타페TM의 전방좌우 펜더입니다. 처음 발매된 대체 부품에 대해 물성 시험, 합차 시험 등 9개의 안전 항목을 시험한 결과, OEM 부품과 품질 성능이 거의 동등한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

이후 대체부품을 생산하며 활성화해 나가고 있습니다.또대체부품의활성화를위해서순정품보다못하다고인식되는대체부품,비순정품이라는용어를최근인증품이라는용어로개선할예정이래요. 대체부품이 활성화되면 정품과 대체부품 사이에서 당신에게 맞는 제품을 사용하여 보다 경제적인 소비를 할 수 있도록 KB손해보험 다이렉트가 지원하겠습니다!​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