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14번째 확진 확인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14번째 코로나 19 확진자 A 씨(30대 여성)에 대한 추가 역학조사 결과 11일 밤 11시 현재 접촉자는 총 140명으로 현재 모든 접촉자의 자가 격리 조치를 모두 완료했습니다.11일 밤 11시 기준 접촉자 140명 중 102명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완료돼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38명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검체 채취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

14번 확인자 접촉자는 지인 B 씨(30대 여성, 9일 음성판정)와 A 씨가 근무하는 더 고은의원 직원 10명, 더 고은의원 이용자 124명, 버스 운전사 4명, 그리고 A 씨가 방문한 Y식재마트 직원 1명을 포함해 모두 140명으로 최종 자중됐습니다. 경기도는 A씨의 업무 특성상 다수의 고개와의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판단하고, 확인자가 근무한 3일간의 진료 차트와 출입 기록 자중 등을 통해 확인자 접촉자를 최종 자중했습니다.동료 직원 등 11명으로 연락됐는데 이는 직원 10명과 직원 가족이면서도 이용객 1명이 포함된 수치다. *더 깨끗한 의원 피부과를 이용하여 밀접 접촉자는 당초 127명과 연락되었으나, 역학조사 과정에서 3명은 실제 접촉이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 자중되었습니다.현재까지 코로나19 진단검사 후 음성으로 판정받은 102명에게는 지인 B씨, 고열 등 유증상을 보인 의사 등 동료직원 10명, 마트직원 1명, 버스운전사 3명, 내원객 87명입니다. 오늘 검사가 진행되는 인원에는 버스 운전사 1명과 내원자 37명으로 추가적인 검사대상 물체 채취 결과는 수시로 전달됩니다.상기 접촉자 140명은 음성판정 이후에도 확진자 접촉자인 점을 감안해 접촉일 다음날부터 2주간 자기판매가리 조치를 취했으며 도 보건당국은 이들에 대한 일대일 모니터링을 진행해 코로나19 의심시 즉시 조치할 수 있도록 관리할 방침이다.이태원 클럽 진단 감염과 관련해 도내에서 파악된 이태원 지역 방 블로그는 11일 새벽 늦게 11시 기준 총 21명으로 파악됐습니다. 11일 오후 3시 현재 21명 중 도내 14번째 확진자를 제외한 20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합니다.

>

한편 제주도는 도내 14번째 확진자 A 씨가 방문한 곳에 대해 임시 폐쇄와 방역 소독을 완료했습니다. A씨 방문지 2곳(‘더고운의원’, ‘Y식재료마트’)을 임시 폐쇄하고 방역 소독을 했으며, A씨 집과 A씨가 이용한 지인 B씨 소유의 차량 1대·버스 4대의 소독을 모두 완료했습니다. A씨는 현재 제주대병원 음압병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으며 10일 일시적 발열, 구토 증상을 보인 적이 있으나 오늘 건강상태는 양호합니다. 제주도는 수도권을 비롯해 클럽, 유홍주점 등에서 코로나 19개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나이트클럽, 유흥주점, 클럽 등 총 1,397곳(유흥주점 777, 클럽주점 611, 콜라텍 7, 클럽2)에 대한 방역준수사항 이행실태를 점검하고 있습니다. 총 21개반(도7, 제주시9, 서귀포시5) 47명으로 구성된 점검반에서는 가급적 운영자제를 권고하고 운영시 방역지침 준수를 요청하고 있습니다. 점검은 5월 8일부터 6월 7일까지 실시되며, 실제로 영업이 이루어지는 심야 시간을 이용하여 이해하고 있습니다. 현장에서는 ▲방역관리자 지정 및 종사자 마스크 착용 여부 ▲하루 2회 이상 환기 및 매일 소독 실시 ▲출입자 명단 작성 여부 등을 점검하고, 준수사항을 지키지 않으면 ‘감염증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9조 1항 2호에 따라 고발 또는 집합 금지 등의 후속조치를 취합니다. 제주도는 또 1,321개의 비접촉 체온계를 구입해 일괄 배포하고 위생업체의 준수사항 2만 6,200장을 제작 배포한 뒤 이를 게시하도록 조치했습니다. 실제로 5월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총 332곳(주점 330, 콜라텍2)에 대한 방역이행실태 점검이 이뤄졌습니다.3점검 결과, 도내 클럽 2곳*은 임시 휴업, 영업한 유흥업소는 방역이행사항을 준수해 운영하는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제주 아로마 돔 나이트(5.10), 로열 나이트(3,2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