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생활 속 거 확인합니다

>

2020년 5월 6일부터 ‘코로나 19’ 생활 속의 거리를 두는 것으로 전환되면서 국민생활체육시설 중 야외에서 할 수 있는 파크골프가 밀폐된 클럽하우스의 이용을 금지한 가운데 야외 양팔 사이에 앉아 예방수칙을 논의한 뒤 마스크 착용과 화장실을 철저히 지키고 4인 1조로 상호 양팔 이상의 거리를 두고 파크골프 라운드를 했다는 것이다.​

>

파크골프는 말 그대로 공원+골프=파크골프에서 일반 골프를 모방 축소한 동양인의 공원골프입니다.접근성이 좋은 공원과 강변 등에 국가가 파크골프장 시설을 설치해 국민생활체육으로 자리 잡았다는 것이다.​

>

>

기자는 이날 문경시에서 조성한 영강변의 문경시 파크골프장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문경시 파크골프장은 250여명의 회원이 이용하는 경관이 좋은 파크골프장으로 영강물이 항상 넘실거리는 영강변에 위치하여 접근성이 뛰어난 36홀인 문경시 파크골프장입니다​

>

>

영강변의 문경시 파크골프장은 파크골프 교육장과 주차장, 화장실, 클럽하우스 등을 갖추고 있는데, ‘코로나 19’나 ‘생활 속 거리를 두기 좋은 생활 속 야외 잔디 운동’이라는 것이다.36홀 A, B, C, D코스를 지름 60mm 무게 94g의 볼 하나와 길이 85cm의 중량 590g체 하나로 하는 운동으로 코스당 파슬리 4홀, 퍼포 4홀, 퍼파이브 1홀 등 9홀로 구성돼 있다고 한다.​

>

파크골프는 할아버지, 아들, 손자 3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배우기 쉽고 치기 쉬운 남녀노소가 생활하는 스포츠로 국가가 국민생활스포츠로 장려한 종목이며,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가 설치되어 있어 개인부담이 없는 스포츠입니다.​

>

“파크 골프를 시작하기 전에 안전수칙과 매너(에티켓) 룰을 숙지하고, 4인 1조로 파크 골프를 시작합니다.”스타트 A코스(595m)의 1홀은 뺀 번호 순으로 하되,

>

A코스의 2번홀부터는 저타순으로 파크골프를 하면서 4명의 선수가 계산을 기록해 나가는데, 코스마다 소계를 집계해 마지막 코스에 가장 저타순으로 순위가 나오는 등 특히 재미있는 스포츠입니다.​

>

문경시 파크골프장 B코스(684m)는 영강을 따라 북쪽으로 향하는 코스로 9홀을 지나 좌회전하여 C코스(605m) 9홀과 내려 D코스(597m) 9홀을 마치면 36홀이 되는데 주차장에 도착하게 되어 있는데, 약 3시간 정도 파크골프 운동을 할 수 있어 시민들의 건강을 도모합니다.​

>

코로나 19의 생활 속에서 거리를 두기에 적합한 운동으로, 파크 골프의 역사는 1984 년에 일본 홋카이도에서 시작되어 600 개 이상의 파크 골프장이 있다고 합니다.하와이, 호주, 중국, 미국 등에서도 저변이 넓어 우리나라에도 현재 270여개의 파크골프장과 6만여명의 동호인이 있으며 경상북도에도 35개의 파크골프장과 6,000여명의 동호인, 대구에 8개의 파크골프장과 10,000여명의 동호인, 문경시 36홀 파크골프장에 250여명의 동호인이 있다고 합니다.​

>

매년 시군 클럽 대항 배, 시장 군수 배, 시도 지사 배, 대힌 파크 골프 협회장 배, 전국 체육 회장 배와 각종 단체의 파크 골프 경기가 있었지만, 올해는 코로나 19 때문에 체육 행사가 연기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

>

‘코로나 19’ 생활 속 거리를 두기에 적합한 운동파크 골프를 즐기며 코로나 19 예방에 모두가 힘을 쏟고 마스크를 철저히 사용하였으며, 양팔 이상의 거리를 두고 영강변공원에서 국민생활체육파크 골프를 했습니다.​

>

2020 경상북도 카카오톡 기자단 김봉기씨의 글과 사진입니다.※ 본 게시글은 경상북도 카톡기자단의 문장으로 경상북도의 공식입장과 상이할 수 있어.​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