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국제공연예술제(S 좋구만

>

매년 가을, 수준 높은 국내외 작품을 저렴한 가격에 감상할 수 있는 서울국제공연예술제가 올해도 꼭 찾아옵니다. 온 10월 3일(목)부터 10월 20일(일)까지 서울 아르코 예술 극장, 대학로 예술 극장, 세종 문화 회관, 한국 예술 종합 학교 예술 극장에서 개최되는데요. 독일, 덴마크, 러시아, 프랑스, 벨기에 등 10개국의 엄선된 19편의 작품을 만날 수 있습니다. 티켓오픈 직후 해외초청작품패키지티켓은 오픈된 한시간만에 국내외 주요 연극을 엄선한 패키지티켓도 며칠만에 매진될 정도로 반응이 뜨거웠지만 말입니다. 이번에는 SPAF에서 소개되는 뜨거운 해외 초청 연극 작품을 미리 봅니다!​ ​ ​ 카프카의 비밀스러운 삶과 문학적 상상력의 결합, 러시아 실험 예술의 선도 ​ ​의 개막작으로 선정된 ‘카프카’는 10월 3일(목)와 4일(금)의 아르코 예술 극장에서 공연됩니다. 동시대의 러시아 실험예술을 선도하는 고골센터가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작품입니다. 천재 작가 카프카의 비밀스러운 생활과 극작가의 문학적 상상력이 결합된 작품입니다. 올해 슈퍼프 전 공연 중 가장 높은 예매율을 보이고 있는 작품입니다!

>

이 작품의 모델인 천재 작가 카프카는 실제로는 평범한 보험회사 직원이었지요. 그에게 문학활동은 단조로운 삶의 해방구이자 모든 열정이 담긴 비밀스러운 취미였다고 합니다. 그가 숨을 거두었을 때, 친구 브로트에게 “내 모든 원고를 태워달라”는 말을 남기지만, 친구는 그 유언을 깨고 카프카의 모든 원고를 저장하고 출판까지 하게 될 거예요. 그 결과 카프카는 사후 부조리와 광기의 천재 작가로 문학사에 큰 이름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이 작품은 카프카라는 인물의 삶을 조명하여 당시의 시대상을 탐구함과 동시에 무대적 상상력으로 관객들의 호기심도 자극하는 작품입니다.

아는 사람은 이미 예매한 바로 그 공연, 오딘극단의 “크로닉 라이프: 만성적인 인생” 오딘극단의 “크로닉 라이프:만성적인 삶”도 이번 SPAF에서 주목할 만한 화제작입니다. “연극 인류학의 창시자이자, 연극계의 거장인 유제니오. 바르바(Eugenio Barba)가 연출을 맡았습니다. 연극 관련 전공자라면, 이 거장의 이름을 간과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티켓도 슬슬이니 서두르세요~이 작품은 제3차 세계 대전이 끝난 뒤의 디스토피아적 배경 속에서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과 역사가 결코 회복할 수 없는 만성적인 질병과 같다는 메시지를 전합니다. 움직임과 언어, 소리, 시각적 효과를 통해 관객들에게 다양한 감각을 각성시켜 신선한 충격을 불러일으킬 예정입니다. 한국 예술 종합 학교 예술 극장에서 10월 3일(목)부터 10월 5일(토)까지 공연됩니다.

>

체르노빌 원전 사고 현장, 생생한 무대 이야기 연극 “잊혀진 땅”은 체르노빌 원전 사고 때 체르노빌에 실제 거주한 사람들의 증언에 영감을 받아 만들어졌습니다. 2018년 벨기에의 언론사의 최우수 공연상을 수상한 이 작품은 충격적이고 예술적인 이미지를 선 보이며 날카롭고 지적인 질문을 던진 작품입니다. 최근 미국 HBO드라마 ‘체르노빌’이 미드마니아 사이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인류 최악의 인재로서 기록된 사건을 재구성하여 시청자들에게 무거운 경고를 보내고 있습니다. 드라마의 체르노빌과 비교해 보는 것도 의미 있는 시간이라고 생각합니다.​

>

한일 역사문제, 프랑스 식민지 문제 등 다문화 공생에 관한 담론일본 현대 연극계의 거장 히라타 올리자가 연출한 ‘그 숲의 심연’도 만날 수 있습니다. 이 작품은 한국, 프랑스, 일본 3국의 배우들이 모여서 만든 다국어 연극이다, 히라타 오리자의 대표작<과학 하는 마음>시리즈를 집대성했다고 볼 수 있는 작품입니다. 인간과 원숭이의 차이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가운데 이야기는 다문화 공생에 대한 담론으로 번집니다.마다가스카르에 있는 가공의 연구소에서 한국, 프랑스, 일본의 연구원들이 영장류를 연구합니다. “다양한 국적의 영장류 연구원들이 인간과 원숭이의 차이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여러가지 갈등을 겪고 있는데요. 그 배경에는 한일 역사문제나 프랑스의 구식민지문제, 마다가스카르 고유의 역사문제가 있어서 이러한 관계를 더욱 복잡하게 만듭니다. 그렇게 열대 정글 속에서 그들의 끝없는 대화가 이어지고 예측 불가능한 결말을 향해 나아갑니다.​

>

놓칠 수 없는 국내 초청작

​ 국내의 초대작 중에서도 20세기의 고전 원작을 재구성한 김정 연출의 ‘레드 올렝도스’과 코송웅 연출의 ‘낙타 상자’가 탁월한 연출력에서 큰 관심을 끌었으며, 과거와 현재의 한국적 시대상을 잘 있는 작품’해피 투게더’과 ‘브라더즈’도 2019년 SPAF에서 놓치면 섭섭한 작품입니다.한발 앞서고 세계 공연 예술의 흐름을 느낄 수 있는 실험성과 예술성으로 가득 찬 공연으로 가득찬 2019 SPAF를 놓치지 마세요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