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개봉영 좋네요

오늘은 2020년 개봉되는 영화 속에서 내가 개인적으로 기대하는 영화 12개를 간략히 소개할게요.소개 순서는 개봉일 기준입니다.

​ ​ 스타워즈 에피소드 9:라이즈 오브 워커(2020년 1월 국내 개봉)

>

너무 기대하는 영화이지만 국내에서는 12월이 아닌 내년 1월에 개봉하게 되는군요. 이점은 매우 유감입니다. 20세기 폭스도 인수하고 이제는 독점이 가능한 디즈니가 11월에는<겨울 왕국 2>12월에는<포드-페라리 그리고 내년 1월에는 이 작품에서 국내 박스 오피스의 싹쓸이를 노리는 모앙이프니다. 전편에서 오리지널 팬들에게 욕을 먹었지만, 프렌차이즈 심폐소생술의 대가, 쌍제형의 역량이 이번 작품에서 얼마나 발휘될지 궁금합니다.​ ​ 버즈 오브 플레이(2020년 2월 7일 북미 개봉)

>

치명적인 팜므파탈인 할레퀸 마고 로비를 필두로 헌트레스(메릴리자베스 윈스티드)나 블랙카너리(저니. 스몰레트) 등 강힐 캐릭터들이 등장합니다. 예고편을 보면, 조커에게 차인 할리 퀸이 새로운 범죄를 꾸미는데, 거기서 여러 캐릭터들과 관련된 이야기가 박진감 있게 전개되어 가는 것이 너무 기대됩니다. 범블비>의 각본을 담당하던 크리스티나 허드슨이 각본을 담당했다는 점도 이 작품을 기대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 콰이어트 플레이스 2(2020년 3월 20일 북미 개봉)

>

2018년 싱팍하의 설정과 끊임 없는 긴장감으로 많은 팬이 허 폰을 받은 크아이엣토 플레이스 식오루입니다. 1개에서 아버지 역을 맡은 죠은크라싱스키은 이번에는 연출만을 담당했나요. 촬영은 뉴욕이었습니다라고 하지만 1편에서 혼신의 연기를 펼친 에밀리 브랜드 외에 성격파 배우인 킬 리온 머피도 등장하는데 그가 과연 어떤 연기를 보일지도 전혀 기대가 됩니다.​ ​ 007노 타임 투 다이(2020년 4월 3일 국내 개봉)

>

이 작품은 007에서 은퇴한 제임스 본드(대니얼 크레이그)이 우연히 과학자 납치 사건에 연루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고 합니다.무엇보다 빌런이 연기하는 <보헤미안 랩소디>의 프레디. 머큐리! 레미 말릭의 연기와 <트루 디텍티브>로 유명한 게일리 후쿠나가의 연출이 무척 기대되네요. <트루 디텍티브>를 연출한 게리 후쿠나가라면, 이 작품도 당연히 대박일 겁니다.​ ​ 블랙 위도우(2020년 5원 하루, 북미 개봉)

>

마블 시네티쯔크 유니버스 국면 4의 시작을 열작품!어쩐지 이야기 청계 등<어벤져스 엔드 게임>의 프릭오루이 되지 않을까 예상하고 보겠습니다. 거기에 최근 잠시 주가를 올리고 있는 두 배우의 레이철 와이즈와 플로렌스 퓨카지 출연한다면 과연 이 두 배우와 스칼렛 요한슨이 어떤 아케미를 표시할지 꽤 신경이 됩니다. 잠깐 호크아이 제레미 레너도 등장하지 않을까 설레여 봅니다. 아무래도, “아토믹 브론드”나 “레드 스패로우” 풍의 영화가 아닌가 싶습니다.​ ​ 원더 우먼 1984(2020너는 6월 5일 북미 개봉)

>

2020년 디시 코믹스의 두번째 작품입니다. 원래 올해 말 공개 예정이었는데, 내년 여름에 일정이 조정되었습니다. 80년대 냉전 시대를 배경으로 원더 우먼의 활약을 그린 영화와 예상되지만,입니다. 특히 비ー렝으로 처음 접하게 된 치타 역의 크리스틴 위그와 다른 비 렌의 맥스웰 로드 역에 출연하는<킨스멩 2>의 페드로 파스칼의 활약과 함께 다시 스티브 내에 돌아가크리스 파인도 무척 기대됩니다. 일단 1개의 돌풍을 이어 갈 것으로 기대됩니다.​ ​ 정글 크루즈(2020년 7월 24일 북미 개봉)

>

디즈니랜드 놀이공원에 있는 놀이기구 “정글크루즈”를 모티브로 한 액션 어드벤처 영화입니다. 최근의 액션 대세, 드웨인 존슨과 <메리포핀스> 리턴>에서 이런 판타지 장르에서도 나름의 존재감을 각인시켰던 에밀리 브란트의 앙상블이 기대됩니다. 정글의 풍광과 등장하는 여러 캐릭터들도 상당히 호기심을 자극하네요. 아이맥스로 꼭 볼 생각입니다.​ ​ 건물엔 테드 페이스 이어 뮤직(2020년 8원 21일 북미 개봉)

>

1991년<엑설런트 어드벤쳐 2>이후 거의 20년 만에 식오룬 작품입니다.이야기는 미래에서 온 사람이 빌(알렉스·원터)과 테드(키아누·리브스)에게 우주를 지키는 노래를 만들라고 게시하고, 둘은 그 노래를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이라고 합니다. 오랜만에 추억으로 돌아갈 것 같은 향수를 주는 그런 작품이 되길 바랍니다.​ ​ 공 죠링 3(2020년 9월 11일 북미 개봉)

>

2016년 공 죠링 2에 이어4년 만에 3개요. 이번작은 컨저링의 메인 캐릭터인 워렌 부부(벨라·파미가, 패트릭·윌슨)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데 더욱 기대가 큽니다. 다만, 우려되는 것은 전작 <요로나의 저주>로 큰 임팩트를 주지 못했던 마이클 차베스 감독이 이번에는 어떤 연출력을 보여줄지 기대 반, 우려 반입니다.​ ​ 나일 강의 죽음(2020년 10월 9일 북미 개봉)

>

2017년<오리엔트 특급 살인>이후 3년 만에 속편입니다, 전편과 마찬가지로 감독과 주인공 포와르 역을 케네스 브래너가 담당했다. ‘나일칸의 죽음’도 전작 오리엔트 특급 살인 정도, 아가사 크리스티 의 대표적인 작품 중 하나인데요. 원작을 능가하는 걸작이 과연 나올지 귀추가 주목받는군요.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배우인 아미 해머가 사이먼 도일 역을 맡았는데 과연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도 궁금하네요. 또 원더우먼걸 가도가 도일의 아내인 리넷 리지워이 역을 연기한다고 하니 이 점도 흥미롭네요.​ ​ 이터 놀스(2020년 11월 6일 북미 개봉)

>

2020년을 마무리하는 슈퍼 히어로 영화인<이터 놀스>!무엇보다 한국 배우로서 처음 마블 영화의 주연에 임명된 마불리마, 동석이 출연하는 영화와 관심이 가는데요. 마동석뿐만 아니라 <빅식>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준 쿠마일 난지아니도 캐스팅됐고 정말 오랜만에 안젤리나 졸리의 연기도 봐서 기대가 큽니다. 현재 영국에서 촬영중이라고 하던데요. 지금까지의 슈퍼히어로와는 다른 데미갓의 이야기를 다룬다니 상당히 기대가 됩니다.​ ​,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2020년 12월 18일 북미 개봉)

>

2020년의 종료는 당대 치에크코우이 흥행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가 연출을 담당했던 레너드 번스타인의 음악으로 유명한 뮤지를 영화입니다. 지금까지의 그가 연출한 필모에 비춰볼 때 다소 의외의 장르네요. 그러나, 원래 솔직한 편이기 때문에, 오리지널 <웨스트사이드 스토리>에 필적하는 걸작을 만들어 주실 수 있다고 확신하고 있습니다. 주연은 <베이비 드라이버>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안살. 엘곳 입니다 . 정말 스필버그 감독의 차기작은<인디애나 존스 5>이라고 합니다. ​